열기
이전으로 돌아가기

광진정보도서관

광진구립도서관 인트로

주메뉴

세븐 테크
세븐 테크
  • 저자 : 김미경 [외]지음
  • 출판사 : 웅진지식하우스
  • 발행연도 : 2022년
  • 페이지수 : 376p
  • 청구기호 : 331.54-ㅅ384-ㅇ
  • ISBN : 9788901255712

2020년의 코로나 팬데믹은 인공지능(AI)과 메타버스로 대표되는 3차 테크 사이클을 가속화했다. 이번 사이클은 스마트폰처럼 한두 가지 기술의 발전으로만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여러 기술들이 얽히고설키면서 우리의 실생활을 송두리째 바꿀 거라는 점에서 진정한 혁명이라 할 만하다. 그러나 많은 혁명들이 그렇듯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물결이 세상을 휩쓸고 난 뒤에야 그것이 혁명이었음을 깨닫고 만다.

 

2007년 우리가 스마트폰을 신기해할 때 누군가는 모바일 메신저를 만들어 유니콘 기업을 탄생시켰고, 유튜브의 초창기에 자기 일상을 찍어 수백만 구독자를 확보한 사람들이 있었다. 다가오는 기회를 알아채고 부를 움켜쥐는 이런 사람들은 무엇이 달랐을까?

 

그들이 기술을 아주 자세히 알아서 그랬던 것이 아니다. 새로운 기술이 세상을 바꾸는 흐름을 보고 그 위에 올라탄 것, 기술이 무너뜨릴 곳을 피하고 새로운 기회의 틈새를 발견하는 것, 그것이 새 시대의 진짜 능력이고 교양이다. 코로나 팬데믹이 불붙인 2022년 테크 혁명의 판에 올라타기 위해 일곱 가지이자 하나인 기술’, 세븐 테크를 이해해야 하는 이유다.

 

- 저자: 김미경

대한민국 최고의 강사이자 대표적인 여성 멘토. 스물아홉, 이름도 생소한 기업 강사가 되기 위해 무모한 도전을 시작했고, 지난 스물여섯 해 동안 강연장에서 300만 명의 청중을 만나왔다. 현장에서 만난 30 여성들의 고민에 명쾌한 해답을 준 언니의 독설국민 언니라는 호칭을 얻었다.

그녀는 말한다. 여성의 30대는 인생의 갈림길에 서는 중대한 시기이니 흔들리는 것이 당연하다고. 막연한 불안감에 휩싸여 일과 가정 사이에 갈등하는 것이 당연한 이치라고. 그러나 여전히 자기 인생의 설계자는 바로 자신이며, 용감하고 당당하게 스스로의 삶을 일궈가라고. 30대를 먼저 살아본 선배로서 그녀가 들려주는 도전적인 해답과 독한 충고, 애정 어린 위로는 50만 독자들의 가슴을 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