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기
이전으로 돌아가기

광진정보도서관

광진구립도서관 인트로

주메뉴

그 좋았던 시간에
그 좋았던 시간에
  • 저자 : 김소연
  • 출판사 : 달
  • 발행연도 : 2020년
  • 페이지수 : 260p
  • 청구기호 : 816.7 ㄱ785ㄱ
  • ISBN : 9791158161248

김소연 시인이 지난날들에 떠난 여행 이야기들을 한데 모아 여행산문집 <그 좋았던 시간에>를 출간한다. 지금까지 <마음사전> <시옷의 세계> 등 다수의 산문집으로 시인의 시선과 관찰력, 언어의 섬세함을 보여주었다면 이번에는 몸으로 겪고 시간으로 겪었던, 아무에게도 보여주지 않은 여행 이야기를 풀어낸다. 코로나19 이전 세상의 이야기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시인은 '첫 여행산문집'을 출간하며 그 자유로웠고 따듯했던 그리운 시간들을 소환한다. 우리에겐 분명 좋았던 날들이 있었고 그 시간과 공간은 아직 사라지지 않았다. 여행에서 그의 주된 업무는 아무것도 아닌 것 같지만 도무지 아무것도 아닐 수는 없는 것들에 대해서 생각하는 것이었다. 이불을 내다 널 듯, 아무것도 아닌 장면을 차곡차곡 모아서 이 세상에 내다 널고 싶었다. 그래서, 그 좋았던 장면들의 더미를 이 시대에 펼쳐놓는다.


(출처 : 알라딘 책소개)

저자: 김소연

의외의 일들을 선호한다. 구경하는 것보다 뛰어드는 것을, 공부하는 것보다 경험해보는 것을 선호한다. 그러고 나서 후회를 배우는 것을 선호한다. 실내에 있는 것보다 야외에 있는 것을 좋아한다. 계절이 바뀌는 것과 계절이 깊어가는 것을, 흘러가는 것들을, 조각나지 않고 길게 이어진 휴식을, 청소를 하고 향을 피운 후에 책상에 앉는 것을 좋아한다. 시집 극에 달하다』 『빛들의 피곤이 밤을 끌어당긴다』 『눈물이라는 뼈』 『수학자의 아침』 『i에게와 산문집 마음사전』 『시옷의 세계』 『한 글자 사전』 『나를 뺀 세상의 전부』 『사랑에는 사랑이 없다등을 썼다.